BUSAN MUSEUM OF ART
홈으로 HOME > 전시 > 과거전시

과거전시

BMA EXHIBITION
Big Match : The Hero
Big Match : The Hero
  • 전시기간 2016-12-22~2017-02-26
  • 전시부문 국내
  • 작품수 15여점
  • 전시장소 부산시립미술관 로비
  • 전시문의
  • 홍보물 DOWNLOAD
전시소개
Big Match : The Hero
출품작가
송현철
전시의도
부산시립미술관은 부산의 젊은 작가 육성과 글로벌화를 목표로 ‘빅매치’전을 기획하였다. 이 ‘빅매치’전은 지난 해 11월 당 미술관에서 개최된 전에 쏠린 대중의 폭발적 관심과 미국의 문화전략의 파급력을 우리 신예작가 프로모션의 에너지원으로 적극 활용하겠다는 미술관의 운영의지에서 비롯된 것이다. 미술관은 이후 개최될 블록버스터전시나 미술사적인 대가의 작품 전시에 부산의 젊은 작가 작품발표를 매칭하여 부산미술의 경쟁력을 신장시키기로 한 것이다. 제1회의 ‘빅매치’전에 초대된 조각가 손현욱은 포스트모던아트의 대표작으로 알려진 앤디 워홀의 'Brillo Box'를 페러디한 'Briilo Box'에 오줌을 싸고 있는 강아지 작품을 출품하여 미술관을 찾는 관객들의 포토존이 될 만큼 인기를 득한 바 있다. 제2회를 맞은 2016년 ‘빅매치’전에는 로봇영웅 연작을 제작해온 송현철 작가가 선정되었는데, 그는 미술관2층에서 전시중인 <이중섭, 백년의 신화>전의 주인공인 국민화가 이중섭에 대한 경의로서 로봇 영웅 신작을 발표한다. 부산시립미술관은 이 ‘빅매치’전을 통해 데뷔한 작가에 대하여는 전시 종료 후에도 증강된 미술관프로그램에의 참여와 네트워크를 통해 프로모션을 지속할 계획이다. 이들 젊은 작가의 성장을 통한 부산미술의 역량제고와, 가치생산기제로서의 부산미술관의 미래를 열어가고자 한다.
전시내용
작품수
15여점
주최 및 후원
부산시립미술관
전시장소
부산시립미술관 로비
전시기간
2016-12-22~2017-02-26
작가소개
송현철의 작품은 예술과 기성품의 정의를 다시 한 번 생각하게 한다. 그는 기성품 즉, 일상의 사물(objet)들이 복제와 결합을 통하여 타성적 사고에서 오는 단조로움의 일상에서 벗어나, 좀 더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보고 해석하는 작가이다. 이는 일상의 오브제에 숨겨진 미처 우리가 발견하지 못한 내적인 아름다움과 소중함을 관객들로 하여금 느낄 수 있게 해주기 위한 작가만의 유희적 표현 방식이다.
기성품이 예술가들의 작품세계에 지위를 얻게 되어 센세이션을 일으킨 것은 뒤샹의 ‘샘’이 대표적일 것이다. 레디 메이드(Ready-made)라는 명칭을 얻으며 생활 용품의 인식에 전환을 도모하고, 미(美)에 대한 새로운 제안을 했다. 이후, 앤디 워홀의 기성품을 그대로 설치한 ‘캠밸 수프’와 기성품의 생산과정을 닮은 그의 판화 작품들은 오리지널리티(originality)를 중요시 하는 고귀한 예술의 아우라에 도전하는 또 하나의 파격적인 예술세계였다. 오늘날에 이르기까지 기성품을 예술화 하는 방법론은 다양한 방향으로 발전했다. 대체로 기성품의 재배열을 통한 새로운 ‘형(形)’의 발견이나 넓은 의미에서는 버려진 물건을 활용하는 리사이클링 아트 등 예술이 아닌 기능성이 강한 이 오브제들이 예술가의 심미성이란 터널을 통과하면서 새로운 개체가 되었다. 그러나 송현철의 작품에서 표현되는 오브제들은 레디메이드 작품과 같이 맥락변경을 통해 예술작품의 지위를 획득하는 방식과는 차별된다. 복제되고 재현되는 과정에서 작가의 손에 의해 비틀리고 구부러진 형태로 성형되고 변형되기 때문이다. 즉, 작가의 정신적 노동과 육체적 노동이 가미되어 표준화 되거나 정형화 될 수 없는 작업, 이것이 송현철만의 오리지널리티(originality)를 담보하는 방식이다.
작품소개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같은 기간 2층에서 전시되는 <이중섭, 백년의 신화>전을 고려하여 이중섭을 상징하는 ‘소’의 오마주(Hommage) 작업을 선보인다. 송현철은 이중섭보다 반세기가 이 후에 태어난 작가이다. 송현철의 ‘소’는 앞서 언급한 것처럼 일상용품인 캔을 변형 하여 제작되었다. 이중섭의 ‘소’는 회화에서만 느낄 수 있는 거침없는 필치와 한국적 정서가 짙게 드리워진 색이 특징이라면, 송현철 작가의 오마주 된 ‘소’는 팝 아트의 형식의 매끄러움과 대중적 색이 특징이다. 이렇듯 물성부터 표현방법까지 이중섭과 송현철의 작품에서의 연결고리를 찾기 쉽지 않다. 그러나 과거의 ‘소’와 현재의 ‘소’가 주는 의미는 분명히 연결된다. 이중섭의 ‘소’가 해방과 전쟁이라는 대서사시에서 겪은 민초들의 위대한 힘의 은유화 라면 송현철도 미미한 오브제들의 결합을 통한 위대함을 표현했다는 점에서 단순한 ‘형(形)’의 오마주를 떠나 의미론적 오마주로 볼 수 있을 것이다. 작은 힘이 모이면 큰 흐름이 되며 역사를 전복한다. 그리고 그 작은 힘들이 대중이라는 대명제 아래 위대한 영웅이 된다. 한국을 지탱하는 힘의 근원을 상징하는 소가 그러하며, 초고도의 문명사회를 살아가는 지금 이 시대에서 작은 어떤 것(things) 또한 어느 순간 위대함을 가지게 된다. 위대함과 영웅은 멀지 않은 곳에 있다. ‘지금’, ‘일상에서’, ‘여기에’ 우리의 영웅이 그리고 위대한 어떤 것(things)이 계속해서 발현되어 세상을 움직이고 있음을 오늘날만큼 절절히 와 닿을 때 또한 없을 것이다. 더불어 2층 로비에서는 송현철의 초기작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그의 작은 ‘영웅-오브제들’의 재기 발랄한 변화과정을 한눈에 살필 수 있다. 팝아트라는 시각적 요소를 택했지만 시각적 재미만을 떠나 그가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가볍지 않다. 그의 작품은 소재의 단순함, 제한된 색, 일상용품의 특성, 팝아트의 즉물적 명료함 등을 시각 언어로 차용함으로써 외부로 발산하는 이미지와 의미는 다소 가볍게 느껴진다. 그러나 작품 층위를 분석해보면 그가 전하는 메시지는 결코 가볍지 않다. 산업화를 거치며 대량생산과 소비가 넘쳐나는 자본주의 산물에 매몰되지 않고 새로운 세계를 작품으로 만들어내고자 하는 욕망과 일상의 어떤 것도 위대할 수 있음을 작품에 담아내고 있다. 마치 이탈리아 철학자 안토니오 네그리(Antonio Negri)가 『예술과 다중: 예술에 대한 아홉 편의 서신』에서 언급한 “상품의 압도적 폭력과의 대결”이라는 논의에 부응하듯이 말이다.
ㆍ담당부서 :
부산시립미술관 학예연구실 (051-740-4247)
ㆍ업데이트 :
2014-11-24 09:11:33
인쇄 북마크
만족도 영역
  •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