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SAN MUSEUM OF ART
홈으로 HOME > 전시 > 현재전시

현재전시

BMA EXHIBITION
유영국 <절대와 자유>展
유영국 <절대와 자유>展
  • 전시기간 2017-03-29~2017-06-25
  • 전시부문 국내
  • 작품수 160여점
  • 전시장소 2층 전시실
  • 전시문의
전시소개
유영국 <절대와 자유>展
출품작가
유영국
전시의도
한국 추상미술의 1세대 화가 유영국(1916-2002)의 탄생 100주년을 맞이하여, 국립현대미술관과 공동주최로 작가의 예술성취를 탐색하는 대규모 회고전을 부산시립미술관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한국 추상회화의 선구자로 평가받는 유영국의 일대기를 보여주는 아카이브와 全 생애 작품을 총망라한 전시로, 특히 부산에서 피란시절 미술활동을 했던 유영국의 예술가로서의 경로와 발자취를 되짚어 보고, 한국의 자연을 아름다운 색채와 대담한 형태로 빚어낸 추상미술의 세계를 감상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
전시내용
1937년 유학시기부터 1999년 절필작에 이르기까지 유영국의 전 생애 작품 70여점과 자료 90여점이 총망라되어 유영국의 진면모를 총체적으로 보여주는 최초, 최대의 전시로, 특히 최절정기인 1960년대 작품 20여점을 통해 유영국 작품의 최고의 미학적 아름다움을 체험할 수 있도록 마련하였다.

*관 람 료: 성인 3,000원 초중고 2,000원 단체학생 1,500원 (7세 이하, 65세 이상 무료)
작품수
160여점
주최 및 후원
부산시립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 유영국미술문화재단
전시장소
2층 전시실
전시기간
2017-03-29~2017-06-25
작가소개
유영국(1916-2002)은 1916년 경상북도 울진의 깊은 산골에서 태어나 1930년대 세계에서 가장 모던한 도시 중 하나였던 도쿄에서 미술공부를 시작했다. 이중섭의 선배로 문화학원(文化學院)에서 수학하고, 일본인의 재야단체인 자유미술가협회에서 활동하면서, 김환기와 함께 한국 역사상 최초로 추상화를 시도했을 뿐만 아니라, 일본전위미술의 선구자로도 인정받았다. 1943년 태평양전쟁의 포화 속에서 귀국, 해방과 한국전쟁을 거치며 어부로, 양조장 주인으로 생활하기도 했다.

그러다가 1955년 이후 서울에서 본격적인 미술활동을 재개, 신사실파, 모던아트협회, 현대작가초대전, 신상회 등 한국의 가장 전위적인 미술단체를 이끌며 한국 추상미술을 견인하는 역할을 하였으며 서울대와 홍익대학교 교수로 제자들을 키웠다. 작고한 부산의 미술가 이두식이 그의 제자이기도 하다. 그러나 1964년 미술그룹 활동의 종언을 선언하며 첫 개인전을 개최한 후 2002년 타계할 때까지, 생애 후반은 침묵의 자세로 일관하며 온전한 순수추상화가로서의 치열한 조형탐색에 몰입하였다.
작품소개

ㆍ담당부서 :
부산시립미술관 학예연구실 (051-740-4247)
ㆍ업데이트 :
2014-11-24 09:11:54
인쇄 북마크
만족도 영역
  •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